마요르카 입단 기성용 “라리가 잔류가 최대 목표”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등번호 10번 달고 훈련 시작…경기 감각 되살리는 게 과제
기성용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기성용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요르카에 공식 입단한 기성용(31)이 팀의 라리가 잔류에 보탬이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26일 레알 마요르카는 기성용이 그라운드를 내달리고 공을 다루는 사진 등을 구단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에 실으며 인터뷰를 곁들였다. 뉴캐슬(잉글랜드)과 결별한 뒤 K리그 복귀가 불발되자 스페인과 카타르, 미국 등의 여러 구단과 협상을 벌여 온 기성용은 마요르카와 오는 6월 말까지 단기 계약을 맺었다. 한국 선수로는 7번째 라리가 입성이다.

등번호 10번의 기성용은 인터뷰에서 “마요르카에서 뛰게 된 것, 특히 스페인에서 뛰게 돼 큰 영광이다. 어렸을 때부터 꿈꿔 온 무대”라며 “최고의 선수들과 경기하는 게 기다려진다. 꿈을 이룬 기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현재 리그 18위로 강등권 탈출 경쟁을 하고 있는 팀 상황과 관련해서는 “팀이 라리가에 잔류하는 게 최우선이라고 생각한다. 다소 어려운 상황이지만, 해내리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기성용 개인적으로는 경기 감각을 되살리는 게 큰 과제다. 앞서 뉴캐슬에서는 주전 경쟁에서 밀려나며 올 시즌 네 경기밖에 뛰지 못했다. 가장 최근 그라운드에 선 게 1월 초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경기다. 그는 “팀의 경기를 좀 봤는데, 선수들이 라리가에 남을 만한 기량을 충분히 갖춘 것 같다”면서 “훈련을 통해 몸 상태를 끌어올려 팀이 살아남는 데 도움이 되겠다”고 말했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임대되어 뛰고 있는 일본의 신성 쿠보 다케후사에 대해서는 “쿠보는 재능 있는 선수”라면서 “같이 팀에 기여해서 한국과 일본의 많은 팬이 우리를 응원할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성용은 영어로 진행된 영상 인터뷰에서는 한국 말로 ‘함께하면 더 강해진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2-2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