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신인 앞에서 덩크슛… 제임스, 윌리엄슨 한 수 가르쳤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괴물 신인 앞에서 덩크슛… 제임스, 윌리엄슨 한 수 가르쳤다  미국 프로농구(NBA)의 ‘킹’ 르브론 제임스(위)가 26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2019~20시즌 NBA LA레이커스와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경기에서 ‘괴물 신인’ 자이언 윌리엄슨(오른쪽)이 지켜보는 가운데 덩크슛을 터뜨리고 있다. 제임스와 ‘제2의 제임스’로 불리는 윌리엄슨의 첫 맞대결로 주목받은 이날 경기에서 제임스는 40득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팀의 118-109 승리를 이끌며 윌리엄슨에게 한 수 가르쳐 줬다. 윌리엄슨도 29점 6리바운드로 9경기 연속 20점 이상을 기록하며 존재감을 자랑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레이커스는 6연승을 달리며 서부콘퍼런스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로스앤젤레스 USA TODAY Sports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괴물 신인 앞에서 덩크슛… 제임스, 윌리엄슨 한 수 가르쳤다
미국 프로농구(NBA)의 ‘킹’ 르브론 제임스(위)가 26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2019~20시즌 NBA LA레이커스와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경기에서 ‘괴물 신인’ 자이언 윌리엄슨(오른쪽)이 지켜보는 가운데 덩크슛을 터뜨리고 있다. 제임스와 ‘제2의 제임스’로 불리는 윌리엄슨의 첫 맞대결로 주목받은 이날 경기에서 제임스는 40득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팀의 118-109 승리를 이끌며 윌리엄슨에게 한 수 가르쳐 줬다. 윌리엄슨도 29점 6리바운드로 9경기 연속 20점 이상을 기록하며 존재감을 자랑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레이커스는 6연승을 달리며 서부콘퍼런스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로스앤젤레스 USA TODAY Sports 연합뉴스

미국 프로농구(NBA)의 ‘킹’ 르브론 제임스(위)가 26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2019~20시즌 NBA LA레이커스와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경기에서 ‘괴물 신인’ 자이언 윌리엄슨(오른쪽)이 지켜보는 가운데 덩크슛을 터뜨리고 있다. 제임스와 ‘제2의 제임스’로 불리는 윌리엄슨의 첫 맞대결로 주목받은 이날 경기에서 제임스는 40득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팀의 118-109 승리를 이끌며 윌리엄슨에게 한 수 가르쳐 줬다. 윌리엄슨도 29점 6리바운드로 9경기 연속 20점 이상을 기록하며 존재감을 자랑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레이커스는 6연승을 달리며 서부콘퍼런스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로스앤젤레스 USA TODAY Sports 연합뉴스

2020-02-2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