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공포에 ‘탈한국’한 더햄, 외국인 선수 추가 이탈 불러올까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2: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T 외국인 선수 더햄, 계약해지 요구
코로나 확산에 추가 동요 가능성 대두
오리온 사보비치도 “코로나 두렵다”
앨런 더햄. KBL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앨런 더햄. KBL 제공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로 부산 KT의 외국인 선수 앨런 더햄이 한국을 떠나기로 결정하면서 다른 외국인 선수의 이탈로 이어질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KT는 26일 “앨런 더햄이 코로나19가 걱정된다며 시즌 잔여 경기에 더이상 뛰지 않겠다고 한다”면서 “27일 귀국 비행기에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전세계에서 한국에 대한 경계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외국인 선수가 자진해서 한국을 떠나는 첫 사례라 파장이 크다.

KT 관계자는 “다른 외국인 선수인 바이런 멀린스도 처음에는 불안해하다가 마음을 바꿨는데 결국 더햄이 팀을 떠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더햄의 자진퇴출 요구가 받아들여짐에 따라 KT는 27일 서울 SK와의 원정경기에 더햄을 엔트리에서 빼기로 결정했다.

더햄은 지난달 21일 퇴출된 알 쏜튼을 대신해 KT에 입단했다. 허훈이 이끄는 가드진이 강한 KT로서는 외국인 빅맨의 역할이 중요했고, 멀린스 혼자로는 어려운 상황이었다. 더햄은 KT에 합류한 이후 8경기에서 경기당 23분을 뛰며 평균 11.3득점 8.6 리바운드 3.1어시스트를 기록했고, 이 기간 KT는 6승 2패로 선전했다. 그러나 봄농구에 대한 희망을 키워주던 더햄이 이탈함에 따라 KT도 비상이 걸렸다.

더햄의 경우 코로나가 시작되는 시점에 한국에 들어왔고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걸 지켜봐야했다. 한국에서의 경험이 적은 선수가 감당하기엔 상황이 너무 심각했다.

특수한 사례긴 하지만 더햄의 이탈이 다른 중도 교체 외국인 선수를 비롯해 타종목 선수들까지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제기된다. 26일 고양 오리온 외국인 선수 보리스 사보비치 역시 “코로나사태가 두렵다”고 밝히면서 불안감을 털어놨다. 자칫 외국인 선수의 추가 이탈로 이어진다면 팀으로서도 남은 시즌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