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오늘 대구 향한다…“상처 입은 TK 민심 달랠 것”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0: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고위 발언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고위 발언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4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대구를 방문한다.

통합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오전 KTX를 타고 대구로 떠났다. 동산병원과 서문시장을 둘러보고 대구시청을 방문한 뒤 서울로 돌아오는 일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발생해 위기에 몰린 대구·경북 지역의 민심을 위로하는 차원이라고 황 대표 측은 설명했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595명(27일 기준) 가운데 대구가 1017명, 경북이 321명이다. 대구·경북 지역만 1000명을 훨씬 웃돈 셈이다.

황 대표는 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분투하는 의료진을 격려하고 현장을 점검할 계획이다. 대구시의 대표적 전통시장인 서문시장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침체에 빠진 지역 경기를 진단한다. 이어서 대구시청에서는 대구·경북 지역의 방역 상황을 살필 예정이다.

따라서 황 대표의 대구 방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 민심을 달래고, 당의 지지기반을 견고히 하려는 목적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 25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의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중 하나로 ‘대구·경북 최대 봉쇄조치’가 거론된 점을 의식한 것으로 관측된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여당은 대구·경북지역을 봉쇄하겠다고 발표했다. 근본적 감염원인 중국은 그대로 두면서 대구·경북은 봉쇄한다니, 그 자가당착에 입을 다물 수 없다”며 “말할 수 없는 공포와 고통을 겪고 계신 대구시민, 경북도민들께 이 무슨 망발이냐”고 비판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