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488억원 들인 의미없는 개보수…‘사용자 0명’ 日 코로나19 수용시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07 18:00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사진=NHK 캡처

▲ 사진=NHK 캡처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경증 환자 수용을 위해 거액을 들여 개보수한 숙박 시설을 한번도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7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이 숙소는 ‘2020 도쿄올림픽’ 기간에 경찰 숙소로 사용되기 위해 마련됐으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올림픽이 미뤄지며 빈 공간으로 남아있었다. 이에 정부는 37억 엔(약 376억 원)을 들여 해당 시설을 개보수해 코로나19의 경증 환자를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고자 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4월께 코로나 감염자가 급격히 늘어나자 경증 감염자의 격리 시설로 이 숙소를 활용하기로 결정하고 약 800명이 수용 가능하도록 개보수에 들어갔다. 큰 방을 객실화하고 화장실과 욕실 등을 갖춰 약 40개 동 770명이 머물 수 있는 숙박 시설을 구축했다.

하지만 도쿄도는 개인실에 욕실과 화장실이 딸린 비즈니스 호텔에 우선적으로 경증 환자를 수용하는 방침을 정하며 해당 공간은 사용하지 않은 채 시간만 흘렀다. 1100명으로 수용 인원이 가장 많았던 지난해 12월에도 준비한 객실의 반 정도가 공실로 남아있는 상태였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도쿄도는 이 시설을 사용할 계획이 없다고 밝히면서 시설은 한번도 사용하지 않은 채 또다시 경찰이 사용할 공간으로 재개보수에 들어간다. 재개보수에는 11억 엔(약 112억 원)이 들 것으로 추정돼 이용하지 않은 시설 공사 비용만 총 48억 엔(약 488억 원)이 들게 됐다.

경찰청은 “도쿄도의 의향을 확인하고 해당 시설의 재개보수에 들어갔다”며 “공사는 이달 1일부터 시작됐다”고 전했다.

도쿄도는 “작년 4월에는 코로나19로 어떤 상황이 될지 알 수 없었다”며 “결과적으로 경찰 시설을 사용할 정도까지는 가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