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아빠 어딨어”… 4세 딸까지 구금한 미얀마 군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08 06:21 아시아·오세아니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시위 지도부 잡으려 어린 자녀 추궁 만행
희생자 시신 불태워 훼손해 시민들 공분
군부 돈줄 막으려 10억원 복권 불매 저항

미얀마군 공습 피해 동굴 속에 숨은 아이들  미얀마 동부 난민캠프에 대한 미얀마군의 공습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지난 4일 태국 국경과 인접한 미얀마 푸푼 지역의 숲속에서 어린이들이 참호처럼 파 놓은 작은 동굴 속에 숨어 있다. 미얀마 군부의 타칠렉 국경위원회는 앞서 지난달 30일 태국 매사이주 국경관리 당국에 서한을 보내 이 지역에서 곧 공습이 있을 것임을 예고했다. 사진은 익명의 취재원이 AFPTV에 제공한 화면이다. 푸푼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얀마군 공습 피해 동굴 속에 숨은 아이들
미얀마 동부 난민캠프에 대한 미얀마군의 공습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지난 4일 태국 국경과 인접한 미얀마 푸푼 지역의 숲속에서 어린이들이 참호처럼 파 놓은 작은 동굴 속에 숨어 있다. 미얀마 군부의 타칠렉 국경위원회는 앞서 지난달 30일 태국 매사이주 국경관리 당국에 서한을 보내 이 지역에서 곧 공습이 있을 것임을 예고했다. 사진은 익명의 취재원이 AFPTV에 제공한 화면이다.
푸푼 AFP 연합뉴스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 규탄 시위대를 무차별 체포, 수배하는 과정에서 반인륜적 만행이 이어지고 있다. 시위 지도부의 4세 자녀를 구금하는가 하면 총상을 은폐하려고 시신을 불태우는 일이 버젓이 저질러지고 있다. 그러나 시위대는 주눅 들기는커녕 만행 수위에 대응해 저항 강도를 높이고, 반군 세력은 군부의 만행에서 결집 동력을 찾는 모습이다.

미얀마 현지 매체 미얀마나우는 군경이 지난 주말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의 바고 지역 공보책임자인 자 레이 체포에 나서며, 자 레이의 네 살배기 딸을 구금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7일 보도했다. 자 레이 부부가 잇따라 잠적하자, 군경이 지난 5일 새벽에 자 레이의 친지 6명을 15시간 동안 구금하며 행방을 추궁했는데 구금된 인원 중 4세 아동이 있었다. 이 소식을 전해 들은 자 레이는 “내 딸은 너무 어리다. 아이를 구금하는 것은 국제법 위반이고 아동인권 침해”라고 미얀마나우에 호소했다.

앞서 미얀마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은 “지난 2월 쿠데타 이후 누적 사망자 수가 550명을 넘었고, 이 중 46명이 어린이”라고 지난 3일 발표했었다. 군경의 강제 진압 국면에서 어린이들이 큰 희생을 겪고 있다는 뜻이다.

군경의 희생자 시신 훼손 행각도 미얀마 시민들의 공분을 키우고 있다. 미얀마나우는 또 다른 기사에서 군경이 피살된 시신들을 불태워 훼손한 뒤에야 유가족들에게 인도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희생자를 온전하게 추모할 수 없게 만드는 패륜일 뿐 아니라, 시신 화장을 금지하는 무슬림의 종교적 신념을 배척하는 행위라고 이 매체는 지적했다.

갖가지 방식으로 저항을 표현하는 시위대를 향해 군부가 본보기식 강압 진압을 이어 가자, 미얀마에선 ‘은밀한 저항’도 계속 시도되고 있다. 예컨대 80여년 동안 서민들의 사랑을 받아온 ‘아웅바레이 복권’이 판매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15억 차트(약 10억 8600만원)의 1등 당첨금이 걸려 있어 인구 5440만명인 미얀마에서 한 달에 4000만장씩 팔리던 복권이었지만, 군부로 가는 돈줄을 막자는 공감대가 형성되며 판매 부진으로 인한 추첨일 연기가 최근 몇 달 동안 반복되고 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21-04-08 1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