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김완수 신임 감독 임명한 KB, FA영입 광폭 행보 펼칠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08 10:09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WBKL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WBKL 제공

김완수(45) 전 부천 하나원큐 코치가 청주 KB의 새로운 사령탑으로 부임했다.

KB는 8일 김완수 감독 선임 소식을 전했다. 3차에 걸친 후보군 검증과 심층면접을 거쳐 김 감독이 적임자로 낙점됐다. 지난 시즌 우승을 놓치고 지난달 29일 안덕수 전 감독이 갑작스럽게 자진사퇴한 이후 감독석이 공백이었던 KB는 빠르게 선임해 다음 시즌을 준비하게 됐다.

김 감독은 프로 경력이 짧고 스타플레이어 출신은 아니지만 17년 경력의 실력 있는 젊은 지도자다. 구단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특유의 섬세한 리더십으로 변화와 혁신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 받는다.

이훈재 하나원큐 감독이 새로 선임될 때 전임 감독 체제에서 코치였던 김 감독이 그대로 코치로 함께했을 정도로 실력과 신망이 두텁다. 선수들 사이에서도 김 감독의 평판이 좋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KB는 “선임 과정에서 보여준 김완수 감독의 열정과 팀에 최적화된 전력 강화 방안, 선수 구성 및 육성 등 변화를 위한 깊이있는 계획에 공감했다”면서 “김완수 감독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KB의 경기력 향상과 기량 발전을 위해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전폭적인 지지를 약속했다.

김 감독은 “최고 구단의 감독으로 선임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KB만의 팀 컬러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KB는 박지수를 중심으로 늘 우승권 전력으로 평가받는다. 그러나 박지수와 함께할 파트너의 부재는 지난 시즌 KB가 준우승한 원인으로 꼽힌다. 새 감독을 선임한 만큼 KB가 이번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광폭 행보를 펼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