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출판 수출시장 1위는 ‘중국’, 주력 분야는 ‘그림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9 13:38 출판/문학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출판문화산업진흥원 2018~2019 수출입 실태 조사

국내 출판사들이 도서를 가장 많이 수출하는 나라는 중국이었다. 현재 도서 수출을 하지 않는 출판사 10곳 가운데 4곳은 ‘앞으로 수출을 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출판문화산업진흥원은 현대리서치연구소 측에 의뢰해 조사한 2018~2019년 출판사들의 수출입 실태 조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실적이 있는 국내 1016개 출판사였다.

이 가운데 수출 계약을 한 출판사가 전체의 13.5%였고, 수입 계약을 한 출판사는 26.3%로 2배에 이르렀다. 수출입 계약 실적이 없는 출판사가 전체의 69.3%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2018년 출판사 평균 매출액은 8억 3020만원이었고, 이 가운데 수출로 발생한 매출액은 평균 8590만원이었다. 2019년 출판사 평균 매출액은 9억 9180만원, 수출 매출액은 1억 1400만원으로 한 해 사이 규모가 10% 정도 늘었다.

권역별 저작권 수출 건수는 ‘아시아’가 901건으로 전체의 91.7%를 차지했다. ‘유럽’은 59건으로 6.0%, ‘북아메리카’는 15건(1.5%)에 그쳤다. 나라별로는 중국이 284건, 대만이 247건, 베트남이 175건, 일본이 68건 순이었다. 수출 도서 주요 대상 독자는 아동이 57.0%, 성인이 41.7%, 청소년이 1.4%였다. 가장 수출을 많이 한 책의 종류는 그림책이 39.7%, 어학이 18.6%, 문학이 13.3%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2019년 조사에서는 출판시장 전체 매출이 감소할 것이라는 의견이 50.5%로 높았다. 실제로 해외 수출 실적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은 39.1%였다.

그럼에도 기존 수출 계약실적이 없는 출판사 가운데 39.3%가 ‘향후 수출 계획 또는 의향이 있다’고 했다. 주력 출판 분야별 ‘전집’, ‘전자출판’, ‘유아·아동도서’, ‘만화’순이었다. 수출 희망 국가 권역은 1순위 응답으로 중화권, 북미, 일본순이었다.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진행하는 수출 지원사업 인지율은 대체로 40%~50% 수준이었고, 참여율은 10%~40% 수준으로 이보다 더 낮았다. 참여한 사업은 ‘번역 지원’(37.6%), ‘홍보 지원’(24.2%), ‘해외도서전 참가 지원’(21.2%) 순이었다. 보고서는 “수출의향이 있지만 아직까지 수출을 하지 못하는 출판사를 대상으로 수출절차, 수출시장 정보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