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與 당권주자 첫 TV토론서 ‘난타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0 02:49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홍영표·송영길·우원식 상대 약점 부각
洪·禹 ‘계보 찬스’ 언급한 宋후보 협공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들 짝짓기 시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나선 송영길(왼쪽부터), 우원식, 홍영표 후보자가 19일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후보 토론회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광주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나선 송영길(왼쪽부터), 우원식, 홍영표 후보자가 19일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후보 토론회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광주 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도전하는 홍영표·송영길·우원식(기호순) 후보가 19일 당원들이 몰려 있는 ‘텃밭’ 호남에서 첫 TV토론회를 열고 난타전을 벌였다. 특히 송 후보를 겨냥한 홍·우 후보의 협공이 눈길을 끌었다. ‘계보 찬스’를 언급하며 홍 후보의 강력한 친문(친문재인) 색채, 우 후보의 민평련 계보를 공격한 송 후보에게 반격이 가해진 것이다.

홍 후보는 송 후보에게 “출마 일성으로 당명 빼고 다 바꾸겠다고 했는데, 그 선언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추구한 정체성, 가치 모두를 버리고 문 대통령과 다른 길을 갈 수도 있다는 뜻이냐”고 따졌다. 그러자 송 후보는 “지나친 비약”이라며 “문재인 정부를 성공시키겠다는 의지일 뿐”이라고 했다.

우 후보도 송 후보를 공격했다. 우 후보는 “집권여당 대표의 말과 행동은 무거워야 한다”며 “설익은 정책이나 검증 안 된 개인 브랜드는 신뢰를 떨어트린다”고 지적했다. 송 후보의 ‘누구나집 프로젝트’와 무주택자 주택담보인정비율(LTV) 90% 인정을 겨냥한 것이다. 이에 송 후보는 “사업 진행 과정에서 수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민주당 박정·유동수·민병덕 의원 등도 함께하는 프로젝트”라고 강조했다.

예상치 않은 두 의원의 협공에 송 의원은 “두 분은 앞서 원내대표를 지냈는데 당시에 잘했으면 우리 당이 이렇게까지 선거에서 참패할 수 있었겠느냐”고 반격하기도 했다.

4·7 재보선 참패 원인과 당 혁신안을 놓고도 세 후보의 생각은 달랐다. 홍 후보는 “핵심은 국민이 명령한 개혁을 국민과 함께하지 못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반면 송 후보는 패배 원인으로 ‘무능한 개혁’과 ‘내로남불’을 꼽으면서 “유능한 개혁과 언행일치로 당의 혁신을 일구겠다”고 했다. 우 후보는 “양극화 심화에 코로나19로 민생이 도탄에 빠졌고 부동산 정책 실패에 LH 사태까지 겹쳤다”며 “우리는 개혁한다고 했지만 절규에 귀를 닫고 제대로 해내지 못했다”고 자성했다.

한편 당대표 후보와 최고위원 후보가 짝을 짓는 전략도 시작됐다. 강성 친문 지지자들은 홍 후보의 기호 1번과 최고위원 후보 기호 1번 강병원·4번 전혜숙 후보를 세트로 묶는 ‘114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친문 핵심인 홍 후보, 친문 세력인 ‘부엉이 모임’ 출신인 강 후보, 여성 최고위원 몫을 두고 이재명계 백혜련 후보와 싸우는 전 후보를 동반 당선시키겠다는 전략이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21-04-20 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