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서울 2030 부동산 주고객층 부상… 굳어진 ‘패닉바잉’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0 02:49 부동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생애 첫 구입 10명 중 6명이 ‘40세 미만’
권역별로는 노도강·마용성·강남3구 順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 부동산 매매 시장에서 40세 미만의 젊은층이 주요 수요자로 부상했다. 20~30대의 ‘패닉 바잉’(공황 매수)이 강화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 정보 제공업체 직방은 19일 올 1분기(1∼3월) 서울 지역의 아파트와 오피스텔, 연립주택 등 집합건물(구분 소유권의 객체가 될 수 있는 건물) 매수인 가운데 생애 처음 부동산을 구매한 비중은 전체의 36.7%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들 가운데 40세 미만은 61.2%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반면 전통적인 부동산 시장의 ‘큰손’인 40∼59세는 24.5%, 60세 이상은 15.5%로 각각 조사됐다.

40세 미만의 생애 첫 부동산 구매 비중은 2015년 1분기 60.7%를 기록한 이후 6년 만에 처음으로 60%를 넘어섰다. 직방 관계자는 “40세 미만의 매수 비중이 높아지는 것이 서울 부동산 시장의 호황 요인 가운데 하나”라고 분석했다.

40세 미만 매수자 가운데 생애 첫 부동산 구입 비중은 권역별로 보면 가격대가 상대적으로 낮은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이 66.4%로 가장 높았지만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과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도 59.1%와 54.0%로 높게 나타났다. 이전과 달리 가격이 높은 지역에서도 40세 미만의 생애 첫 부동산 구입 비중이 증가했다는 것이다. 직방은 “2019년 3분기부터 40세 미만 연령층이 서울 부동산 시장의 주요 수요층으로 부상하고 있다”면서 “이들 중 절반 이상은 첫 부동산 구매지만 과거와 달리 고가 지역으로 수요가 확대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저렴한 시장에서 첫 부동산을 마련한 뒤 갈아타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첫 부동산 매수 자체를 고가 지역에서 시작하는 수요가 늘고 있다는 것이다. 직방은 “40세 미만 연령층의 매수세가 서울 부동산 시장 호황을 뒷받침하고 있으나 부동산 상품의 재구매 기간이 길다는 점을 고려하면 40대의 수요 소진 후 수요 공백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2021-04-20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