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도망치고 숨고 싸워라” ‘총기 난사’ 美 생존수칙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0 06:38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FBI, 총격 대응 3단계 구호 만들어
지난 주말도 참사 이어져 6명 숨져

3월 31일(현지시간) 총기난사 사건이 벌어진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시의 건물 앞에 경찰들이 서 있다. 사진=AP 연합뉴스

▲ 3월 31일(현지시간) 총기난사 사건이 벌어진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시의 건물 앞에 경찰들이 서 있다. 사진=AP 연합뉴스

‘도망치고 숨고 싸워라(Run, Hide, Fight).’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총기 난사 시대에 대응하는 3단계 생존 수칙이 담긴 구호를 만들었다고 18일(현지시간) CNN 등이 보도했다. 사람들이 총격 발생 시 조치사항을 쉽게 기억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으로, CNN은 “소방관들이 화재로 옷에 옮겨붙은 불을 끄는 과정을 구호화한 ‘멈추고 누워서 굴러라(stop, drop and roll)’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침은 우선 총소리를 듣는 순간 도망칠 것을 권고했다. CNN은 “제자리에 얼어붙는 것은 최악의 행동이다. 1초, 1초가 중요하다. 제자리에 쪼그리고 앉지 말라”는 중앙정보국(CIA) 요원 제프 버틀러의 권고를 전했다. 달아나는 것이 어려우면 숨어야 한다. 전문가들은 식료품점이나 영화관, 은행, 학교 등에 갈 때 비상 출구를 확인해 두는 것만큼이나 어디에 숨을지를 알아 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 보안 관리 업체 인사는 “총기 난사 상황은 통상 3분 정도이며, 그 시간 동안 정확히 무엇을 할지 알고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도망치거나 숨는 것이 모두 불가능해지면 싸워야 한다. 다만 총기 난사범과의 정면 대치는 최후의 수단이 되어야만 한다. 싸워야 할 때도 타이밍이 있다. 버틀러는 “총을 재장전하는 때를 기다려라. 당장 구할 수 있는, 총기범에게 휘두를 수 있는 단단하고 무거운 무기를 이용하라”고 조언했다.

미국은 지난 주말에도 총격 사건이 잇달아 모두 6명이 숨졌다. 이날 AP와 지역 언론매체에 따르면 위스콘신주 남동부 커노샤에서 술집을 떠나 달라는 요구를 받은 한 고객이 잠시 후 돌아와 술집 안팎에서 총을 쏘기 시작해 3명이 숨지고 2명이 중상을 입었다. 미국 시카고의 한 맥도날드 매장 주차장에서는 2명의 총격범이 부녀가 타고 있던 차량에 갑자기 총격을 가해 재슬린이라는 7세 여자아이가 총에 맞아 숨지고 그의 아버지 존태 애덤스가 총격으로 중상을 입었다.

이지운 전문기자 jj@seoul.co.kr

2021-04-20 1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