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운전석에 사람 無”…테슬라 사망 사고에 주가 3.4% 급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0 08:48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자율주행차 커브길서 도로 벗어나 나무 부딪혀…2명 사망

테슬라 자율주행 차량. 테슬라 홈페이지 캡처

▲ 테슬라 자율주행 차량. 테슬라 홈페이지 캡처

미국 최고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자율주행차 사고 소식으로 테슬라의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19일(현지시간) 테슬라는 미국증권거래소에서 전거래일보다 3.40% 급락한 714.63달러를 기록했다.

미국의 경찰 당국은 전일 테슬라 자율주행차가 미국 휴스턴 북부에서 나무와 충돌해 남성 2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현지 텔레비전 방송 KHOU-TV는 2019년형 테슬라 모델S가 고속주행 중 커브길에서 제어에 실패해 도로를 벗어나 나무에 부딪혀 불길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해리스 카운티 4구역의 마크 허먼 경관은 “불이 꺼진 뒤 탑승자 2명 중 1명은 차량 앞 조수석에서, 다른 1명은 뒷좌석에서 발견했다”며 “운전석에는 사람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번 사고는 최근 테슬라 자율주행차 사고가 잇달아 반자동운전 시스템에 대한 정밀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발생했다. 그러나 테슬라는 예정대로 완전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대량 출시할 계획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월 “완전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로 막대한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며 “올해는 사람을 뛰어넘는 신뢰성으로 자가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이번 사고가 보도되기 불과 몇 시간 전에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토파일럿 기능을 작동한 테슬라 차량의 사고율이 평균적인 차량보다 10분의 1 낮은 수준”이라고 자랑한 바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EPA 연합뉴스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EPA 연합뉴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