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한강서 발견된 또다른 아이폰…손정민씨 친구 것 아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06 13:5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손씨 父 “경찰, 휴대폰 일련번호 알고 있어서 바로 확인 가능”
사라진 친구의 휴대전화 중요 단서…수색작업 계속

한강 실종 대학생 시신 수습하는 구조대원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2021.4.30  연합뉴스

▲ 한강 실종 대학생 시신 수습하는 구조대원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2021.4.30
연합뉴스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22)씨 사건과 관련해 또다른 아이폰이 경찰에 제출됐으나, 친구 A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손씨 아버지는 다수 매체와의 통화에서 “전날 밤 민간수색팀을 통해 받은 휴대폰을 오늘 오전 경찰에 전달했고, 바로 친구 휴대폰이 아니라는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손씨의 아버지는 “경찰이 A씨 휴대전화 일련번호를 알고 있어서 바로 확인이 가능하다”면서 “휴대전화 1~2개 발견된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다. 경찰에 확보한 휴대전화를 다 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민간수색팀 아톰은 전날 오후 5시30분쯤 반포한강공원을 산책하던 젊은 부부로부터 강변에서 발견한 아이폰을 넘겨받았고, 당일 오후 11시쯤 이를 손씨 아버지에게 전달했다.

앞서 손씨 시신을 최초로 발견했던 민간구조사 차종욱(54)씨는 4일 반포한강공원 인근 수중에서 빨간색 아이폰을 발견했지만, 경찰 조사 결과 A씨 휴대폰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A씨의 사라진 휴대폰은 현재 실종 당일 손씨의 행적을 파악할 중요한 단서로 꼽히고 있다. 손씨 아버지에 따르면 A씨는 손씨가 실종된 지난달 25일 오전 3시30분쯤 본인 휴대폰으로 자신의 집에 전화를 걸었고, 오전 4시30분엔 손씨 휴대폰을 들고 귀가했다. 그 한 시간 사이에 손씨와 A씨의 휴대폰이 뒤바뀐 것으로 추정되지만, 지난달 30일 한강 수중에서 찾은 손씨의 시신에선 휴대폰이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과 민간구조사, 민간수색팀은 한강 일대에서 휴대전화 수색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