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코로나 지옥’ 인도로 번진 털곰팡이…안구까지 제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10 08:10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하루에만 40만명 코로나 감염
치사율 50%…실명에 사망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30만~40만명대를 기록하고 있는 인도는 현재 병상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진은 코로나19 확진자로 붐비고 있는 인도의 한 병원 내부의 모습. 한국 월드비전 제공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30만~40만명대를 기록하고 있는 인도는 현재 병상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진은 코로나19 확진자로 붐비고 있는 인도의 한 병원 내부의 모습. 한국 월드비전 제공

인도에서 코로나19 일일 감염자 수가 나흘째 40만명을 넘었다. 사망자 수 역시 이틀 연속 4000명대를 기록했다. 인도 각 주에서 엄격한 봉쇄령을 실시 중이지만 신규 확진자 수는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치사율 50%에 이르는 털곰팡이증까지 번지는 양상이다.

인도 보건부는 9일(현지시간) 지난 24시간 동안 40만3738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하루 사망자도 4092명에 달했다. 인도의 누적 확진자는 2230만명으로, 미국 다음으로 많으며 사망자는 24만3462명으로 늘었다.

밀려드는 환자에 병상과 산소통이 부족하고 사망자를 처리할 화장터도 마비될 지경이다. 전문가들은 인도에서 코로나 사망자가 8월까지 100만명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국적인 봉쇄령을 실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경제적 타격을 우려해 지방 정부들이 자체적으로 방역 봉쇄를 확대하는 모습이다. 수도 뉴델리는 지난달 19일부터 실시한 봉쇄령을 한 주 더 연장했고, 남부 타밀나두주도 10일부터 2주 동안 봉쇄를 도입했다.

변이바이러스 뿐만 아니라 치명적인 털곰팡이증(모균증)도 급속히 퍼지고 있다. BBC뉴스 에 따르면 최근 털곰팡이증에 감염돼 실명하거나 사망한 코로나19 환자 사례가 속속 보고되고 있다.
뭄바이의 안과 의사 아크샤이 나이르는 “지난달에만 40명의 곰팡이균 감염 환자를 만났는데 이 가운데 11명은 안구를 제거해야 했다”고 말했다. 다른 의사도 “지난 두 달 동안 24건의 관련 환자 중 11명은 시력을 잃었고 6명은 사망했다”고 말했다.
인도 수도 뉴델리의 노천 화장장에서 유족들이 화장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유해를 거두고 있다. 2021.4.30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도 수도 뉴델리의 노천 화장장에서 유족들이 화장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유해를 거두고 있다. 2021.4.30
AFP 연합뉴스

털곰팡이는 흙이나 썩은 과일 등에서 흔히 볼 수 있고, 털곰팡이증은 희귀한 감염으로 분류된다. 일단 감염되면 코피를 흘리고 눈 부위가 붓거나 피부가 검게 변하는 증상이 나타난다. 눈, 코 외에 뇌와 폐 등으로도 전이될 수 있으며 치사율은 50%에 달한다.

일반적으로 면역력이 떨어진 당뇨병 환자에서 발견되지만 최근 인도에서는 코로나19 감염자나 음성 판정 후 회복하고 있는 이들이 잇따라 털곰팡이에 감염되고 있다. 현지 의학계는 코로나19 치료 과정에서 환자가 염증 방지를 위해 복용한 스테로이드가 털곰팡이 감염의 주요 원인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털곰팡이증을 앓더라도 8주가량 항곰팡이 정맥 주사를 맞으면 어느 정도 치료가 가능하지만 환자 대부분은 감염이 진행된 이후 뒤늦게 병원을 찾고 있다. 이에 따라 전이를 막기 위해 의료진이 안구나 턱뼈 등을 절제해야 하는 경우가 최근 자주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