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유학생, 해열제 먹고 검역대 통과…방역당국 “일벌백계”

입력 : ㅣ 수정 : 2020-04-05 16: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법하고 아주 잘못된 행동…큰 위험”
“거짓서류 제출하면 1년 이하 징역형”
육군 수도군단 특공연대 장병들이 22일 인천국제국항 검역소에서 코로나19 해외 유입 차단을 위해 중국발 항공기 입국 승객들의 문진표를 확인하고 있다. 육군 제공

▲ 육군 수도군단 특공연대 장병들이 22일 인천국제국항 검역소에서 코로나19 해외 유입 차단을 위해 중국발 항공기 입국 승객들의 문진표를 확인하고 있다. 육군 제공

해열제를 먹고 공항 검역을 통과했다가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와 관련해 방역당국이 5일 “일벌백계하겠다”고 강조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5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해열제 복용 사례는 국민의) 건강상에 막대한 피해를 일으키는 위법하고도 아주 잘못된 행동”이라며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하게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탑승 전후 기내는 물론 도착 후, 이동 중, 이동 후 자가격리 중 접촉했던 사람들에게 큰 위험이 된다”며 “전파 연결고리를 잘 모르는 발생의 빌미가 된다면 결국 의료기관이라든지 사회복지 시설에 있는 치명률이 높은 분들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부분은 관련 법령에 따른 처벌로 일벌백계함으로써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며 “국민 한분 한분,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모든 분도 경각심을 일으켜 다시는 재발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 19 브리핑하는 권준욱 부본부장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3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3.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 19 브리핑하는 권준욱 부본부장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3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3.3
연합뉴스

권 부본부장은 특히 “최근 검역과정에서 거짓 내용을 진술하거나 또는 격리 규정을 지키지 않은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 경우 처벌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검역 조사 과정에서 거짓 서류를 제출하면 관련된 검역법 위반으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며 “자발적인 사실 신고, 조기에 검사를 받는 게 무엇보다도 본인과 가족, 동거인, 지역공동체를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앞서 10대 미국 유학생이 입국 전 해열제를 다량 복용하고 미국 출국과 국내 입국 시 검역대를 무사통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인천공항 입국 때 검역대를 그대로 통과해 부산 자택으로 이동했으며, 이튿날 부산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지난달 23일부터 발열과 근육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났지만, 다음날 한국행 비행기를 탄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비행기에 탔던 승객 20여명은 뒤늦게 접촉자로 분류됐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