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검색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이용자가 직접 방문하여 사진 원본을 대여하거나 원하는 사진을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하여 섬네일로 받아 검토한 후 사용하고자 하시는 사진의 실화상을 이메일이나 웹하드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용시간 : 오전 10시∼오후 5시. 토,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사진 사용시 피사체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특허권 및 기타 권리는 이용자가 취득해야 하며 만일 이들 권리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용자가 모든 책임을 부담해야 합니다.

- 사진 원고의 경우 사용권은 1회 1판을 원칙으로 하며 동일원고를 2회 사용시에는 해당요금의 80%, 3회 이상시는 60%를 지불해야 합니다.

전화 : 02)2000-9274,5   팩스 : 02)2000-9279

#39. 서울의 잠 못 이루는 밤

국민의당 ‘제보 조작’ 수법…“가짜녹…

‘블라인드 면접’ 한전, 입사지원서에…

또 非검찰 법무장관… 安보다 강성 개혁…

靑 송영무 후보자 음주운전 “검증 때 …

스타,그 때 그 시절..이미자와…

인공수정 의뢰女에 몰래 자기 …

‘19금’ 죄 고백하고 신부님 …

장례 치른 딸이 새벽에 찾아와…

부상 군인, 20대女의 ‘세가지…


연예 스포츠
박식한 ‘아재들의 수다’ 신드롬

봉준호 감독 “상영관 적어도 ‘옥자…

신성일 폐암 3기 “방사선 치료 중”…

면도하는 여자 ‘바지씨’는 누구?……

4년 만에 신곡…이효리 ‘서울’ 뮤직…


50년만에 24시간 개방된 청와대…

답은 나에게

비가 만든 거리 풍경, 신촌

야생화산책-기린초-2